검찰, 방산비리 혐의로 KAI 압수수색 실시…사업비 부풀리기 의혹

2017.07.14 14:03:30   노동균 기자

방산 비리 혐의를 받는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압수수색을 받았다.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부장검사 박찬호)는 14일 KAI 경남 사천 본사를 압수 수색했다. KAI는 다목적 헬기 '수리온'과 초음속 고등훈련기 'T-50' 등 군사 장비를 개발하는 항공 관련 방산 업체다. KAI는 원가 조작을 통해 개발비를 편취한 혐의를 받는다.

감사원은 KAI가 2015년 수리온 개발 과정에서 원가를 부풀려 계산하는 방식으로 수백억원대 부당 이득을 챙긴 정황을 확인했다.

검찰은 이번 압수수색을 앞두고 감사원이 밝힌 사업비 부풀리기 의혹 외에도 국방 사업 관계자가 연구개발비를 편취한 다른 혐의점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이번 조사에서 유의미한 증거를 확보할 경우 수사가 방위사업청 등 광범위한 부분으로 확대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방산 업계는 문재인 정부가 방위사업 분야 개혁에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는데, 연장 선상에서 검찰이 방산 비리 척결에 본격적으로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 날개없는 선풍기, 골바람 기술! 온몸이 으스스~

▶ 골프 스코어 '10타' 줄이기 성공! 이런 방법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