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홍 교수, 10월 과학기술인상으로 선정

2017.10.11 14:30:09   노동균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10월 수상자로 박진홍(사진) 성균관대학교 교수(전기전자공학부)를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박 교수는 3진법을 구현하는 새로운 개념의 초절전 반도체 소자와 회로 기술을 개발해 미래형 반도체 연구 지평을 넓힌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최근 빠른 처리 속도와 많은 전력이 필요한 클라우드 컴퓨팅과 빅데이터·인공지능(AI) 기술이 빠르게 보급됨에 따라 처리 능력이 좋고 전력 소모량이 적은 고성능 초절전 하드웨어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박 교수는 0과 1로 이뤄진 2진법 디지털 신호 조합을 전송하는 기존 컴퓨터 처리 기술의 한계를 넘어 보다 적은 전력 소모로 더 높은 성능을 발휘할 수 있는 다진법 소자 및 회로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서로 다른 소재의 수직 결합, 독특한 전류적 성질, 새로운 회로 구현 방식 등 기존과는 전혀 다른 독창적 연구 성과다.

박 교수는 수상소감을 통해 "이 기술이 미래 반도체 소자와 회로 개발에 적극 활용되길 바란다"며 "대용량 정보처리 기술에 필요한 하드웨어의 소형화·저전력화·고성능화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