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자진 사퇴…‘황우석 사태’ 압박 못버텨(종합)

입력 : 2017.08.11 19:17:55


유진상 기자

  •  
  •  
  •  
  •  
박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차관급)이 11일 자진 사퇴했다. 과학기술계를 비롯해 정치권과 청와대 내부에서 이어진 사퇴 압박을 못버틴 것으로 보인다.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 / 조선일보DB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11일 사퇴의 글을 통해 "이 글을 쓰면서 제목에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을 사퇴한다'는 제목을 붙이지 못하겠다"며 "국민에게 큰 실망과 지속적인 논란을 안겨 정중히 사과한다"고 밝혔다.

박 본부장은 나흘 전인 7일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을 받았다. 그가 임명되고 난 후 각계 각층에서는 그의 임명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흘러 나왔다. 세계 과학 역사상 최악의 연구부정행위 사건 중 하나인 '황우석 사태'에 깊이 연루된 인물이라는 점 때문이다.

박 본부장은 순천대 교수 출신으로 노무현 정부 대통령직인수위원을 지냈다. 문제가 된 것은 그가 보좌관으로 재직할 당시 실제 연구 기여는 없이 황 전 교수가 2004년 낸 사이언스 논문에 공저자로 이름을 올렸기 때문이다. 2004년 1월부터 2006년 1월까지는 정보과학기술보좌관을 맡아 황우석 전 서울대 교수 연구를 전폭 지원했다. 특히 황 교수로부터 전공과 무관한 연구과제 2개를 위탁받으면서 정부지원금 2억5000만원을 받았다.

박기영 본부장은 이에 10일 황우석 사태에 대한 자신의 문제에 대해 사과했다. 하지만 그는 과기혁신본부장 사퇴는 없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으며 국가 과학기술 미래를 위해 일할 기회가 주어진 만큼 그 역할을 제대로 해 내겠다는 의지를 굳건히 했다.

이에 과학기술인단체와 시민단체, 자유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정의당 등 야당은 박 본부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상당수도 청와대에 부정적 입장을 전했을 뿐 아니라 청와대 내부에서도 그가 자진 사퇴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목소리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그는 사퇴 압박이 잦아들지 않자 자진 사퇴를 선택한 것으로 판단된다. 박 본부장은 "어렵게 만들어진 과학기술혁신본부가 과학기술 컨트롤타워로서 역할을 충실히 해 과학기술인의 열망을 실현시켜 주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저의 사퇴가 과학기술계 화합과 발전 계기가 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박기영 본부장 사퇴는 문재인 정부가 정식으로 임명한 주요 고위 인사 중 첫 사례다. 공직후보자를 포함하면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조대엽 전 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이어 세번째다.



▶ 경희대학교 '경희침향단' 85%할인 5만원대 한정판매!

▶ 방향성, 비거리, 너무 쉬운 '아이언'…눈감고도 치겠네

  •  
  •  
  •  
  •  

파워링크 신청하기>



주요기사

[IT조선] 막동TV

0 1 2 3 4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