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공공 와이파이 10개 중 4개 보안 허술"

입력 : 2017.10.12 14:30:35


노동균 기자

  •  
  •  
  •  
  •  
정부가 2018년까지 20만개 이상의 공공 와이파이를 구축하지만, 기존에 구축한 공공 와이파이의 보안 취약성 관리가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2일 송희경(사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자유한국당)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로부터 제출받은 '2017년 상반기 공공 와이파이 현장 점검 실태 보고서'에 따르면, 도심 속 공공 와이파이 74개소 중 32곳(43.2%)은 데이터를 암호화할 수 있는 보안 공유기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2013년부터 2015년까지 전국에 공공 와이파이 1만2300개소를 설치했다.

과기정통부의 '공유기 보안 가이드라인'을 보면, 공유기 암호화 방식은 데이터 암호화를 지원하는 WPA2 방식을 따라야 한다. 일반 공유기는 데이터 암호화가 어려워 보안에 취약한 반면, 보안 공유기는 데이터 암호화를 지원해 보안성이 높다는 평가를 받는다.

공유기의 보안 취약성을 이용한 해킹 위험은 매년 꾸준히 늘고 있다. 한국인터넷진흥원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공유기 취약점 신고건수는 225건이며 이 중 관계 기관의 인증 심사를 받지 않은 미인가 공유기 일명 '가짜 와이파이'는 세 건 적발됐다.

송 의원은 보도자료에서 "사이버 공격자가 공유기를 장악하면 공유기에 연결돼 있는 수많은 스마트폰이나 컴퓨터 정보까지 노출될 수 있다"며 "정부는 공공 와이파이 확대뿐 아니라 보안 대책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 30만원대 ‘고려천홍삼진액고’ 3일간 4만9000원에 할인판매

▶ 자기장 '콜란토테' 건강팔찌 일본 정품 80% 할인 한정판매

▶ 방향성, 비거리, 너무 쉬운 '아이언'…눈감고도 치겠네

  •  
  •  
  •  
  •  

파워링크 신청하기>



주요기사

[IT조선] 막동TV

0 1 2 3 4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