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송희경 의원, 45분만에 만든 EMP 충격기로 휴대폰 먹통장면 시연

입력 : 2017.10.12 16:41:50


이광영 기자

  •  
  •  
  •  
  •  
12일 정부 과천청사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국정감사(이하 국감)에서 소형 전자기펄스(EMP) 기기로 스마트폰을 먹통으로 만드는 장면이 시연됐다.

EMP 공격은 전기·전자 기기를 망가뜨릴 수 있을 정도로 매우 강한 전자기파를 발생시켜 기기나 인프라를 파괴하는 것을 뜻한다.

▲송희경 의원(오른쪽)이 소형 EMP 충격기로 스마트폰에 시연하고 있다./ 송희경 의원실 제공

송희경 의원(자유한국당)은 국감장에서 유튜브에서 구한 EMP 영상을 보고 직접 만든 'EMP 충격기'로 단번에 스마트폰을 먹통으로 만들어 눈길을 끌었다.

송 의원은 "EMP 출력을 높이면 같은 공간에 있는 휴대폰들이 모두 영향을 받을 수 있다"며 "비상시 대통령이 진두지휘하는 지도통신망이 있지만 이곳은 EMP 차폐 시설이 전무한 만큼 정보통신 기반 보호법에 의거해 당연히 차폐 시설을 설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사이버 테러에 무능하다는 소리를 듣지 않기 위해서는 EMP 공격에 대한 대비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이 부분과 관련한 총괄적 계획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 2018년 골프 스코어 10타 줄이는 방법, 비밀 공개!

▶ 30만원대 ‘고려천홍삼진액고’ 3일간 4만9000원에 할인판매

▶ 방향성, 비거리, 너무 쉬운 '아이언'…눈감고도 치겠네

  •  
  •  
  •  
  •  

파워링크 신청하기>



주요기사

[IT조선] 막동TV

0 1 2 3 4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