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100초 리뷰] 25주년 맞은 ‘씽크패드’

입력 : 2017.10.12 20:57:38


최용석 기자

  •  
  •  
  •  
  •  
업무용 비즈니스 노트북을 얘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브랜드 '씽크패드(ThinkPad)'가 올해로 첫 제품이 출시된 지 25주년을 맞았습니다.

▲비즈니스 노트북의 대명사 ‘씽크패드’가 올해로 25주년을 맞았다. / 레노버 제공

도시락 상자에서 영감을 얻은 네모나고 각진 디자인과 '빨콩'이란 애칭으로 불린 특유의 빨간색 트랙 포인트는 지금도 '씽크패드' 브랜드를 얘기할 때 우수한 성능과 품질과 더불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아이콘으로 소비자들의 뇌리에 자리 잡고 있습니다.


▲씽크패드 노트북 25주년 100초 리뷰 영상. / 최용석 기자

1992년 씽크패드 브랜드의 첫 제품인 '씽크패드 700C'는 업계 최초로 TFT LCD를 디스플레이로 채택한 노트북입니다. 출시 후 수개월 만에 300만대 이상이 팔렸으며, 당시 미국 대통령이 직접 구매해 백악관에 입성하는 등 인기를 누렸습니다.

이듬해인 1993년 출시된 '씽크패드 750C'는 NASA의 우주왕복선에 실려 우주에 진출했으며 우주정거장 '미르'에서 사용됩니다.

1995년 '씽크패드 701C'는 10.5인치의 콤팩트한 크기에 접혔다 펼쳐지는 풀사이즈 '버터플라이 키보드'를 탑재함으로써 지금도 종종 혁신적인 제품으로 화제가 되기도 합니다.

이후에도 ▲CD/DVD 드라이브를 탑재하거나 기능을 확장시켜주는 '도킹 스테이션' 도입 ▲무선통신 기능 지원 ▲보안 기능 탑재 ▲지문 인식기 내장 등 기존 제품에 볼 수 없던 각종 신기술과 기능으로 '업계 최초'라는 타이틀을 다수 획득하면서 노트북 업계의 '혁신'을 주도해왔습니다.

초창기 지적됐던 품질도 튼튼한 설계에 극한 온도와 습도, 충격과 진동, 먼지와 오염 등에 대한 밀리터리 등급의 테스트를 도입, 안정성을 꾸준히 높이면서 프리미엄 비즈니스 노트북 브랜드로 자리매김했습니다.

2005년 제조사가 IBM에서 레노버로 바뀌면서도 ▲업계 최초로 듀얼 스크린을 적용한 '씽크패드 W700ds'를 비롯해 ▲가볍고 튼튼한 '카본' 소재를 사용한 '씽크패드 카본' 시리즈 ▲최초로 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씽크패드 X1 요가' 등 새로운 변화를 시도한 제품들을 꾸준히 선보이며 2014년 단일 브랜드로 1억대 판매를 달성하기도 했습니다.

올해 25주년을 맞은 '씽크패드' 브랜드가 앞으로 또 어떠한 혁신과 놀라움을 보여줄 수 있을지 기대됩니다.



▶ 2018년 골프 스코어 10타 줄이는 방법, 비밀 공개!

▶ 30만원대 ‘고려천홍삼진액고’ 3일간 4만9000원에 할인판매

▶ 방향성, 비거리, 너무 쉬운 '아이언'…눈감고도 치겠네

  •  
  •  
  •  
  •  

파워링크 신청하기>



주요기사

[IT조선] 막동TV

0 1 2 3 4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