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방통위 국감 파행?…여야, '방송법 개정' 놓고 격돌

입력 : 2017.10.13 10:22:37


유진상 기자

  •  
  •  
  •  
  •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 국정감사에서는 KBS·MBC 노조의 파업과 공영방송 정상화 등 방송법 개정을 둘러 싼 여야간 격돌이 예상된다. 통신비 인하 이슈도 논의될 전망이다.

▲/ IT조선 DB

13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 있는 국회에서 방통위 국감을 진행한다. 이 자리에 참석한 여야 의원은 지상파 방송사 파업과 관련한 방송 정상화를 핵심 쟁점으로 다룬다.

민노총 산하 KBS·MBC 언론노동조합(이하 언론노조)은 9월 4일부터 '경영진 퇴진'을 요구하며 프로그램 제작 일체를 거부하는 총파업을 진행 중이다. 파업이 한달 넘게 이어지고 있으며, 여야간에는 뚜렷한 의견 대립을 보인다.

더불어민주당은 방송 정상화를 위해 방송 경영진이 퇴진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파업을 지지하고 있다. 반면 야당은 정부가 방송장악을 시도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입장이다.

관련 업계에서는 이번 국정감사에서도 큰 진전없이 여야간 다툼으로 인해 소모전이 이어질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여야는 9월 열린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 관련 방송법 개정안' 논의에서 서로 간 입장차만 확인했을 뿐 후속 협의가 없었는데, 국감에서도 비슷한 상황이 이어지지 않겠냐는 것이다.

통신비 인하를 둘러싼 공방도 12일 열린 과기정통부 국정감사에 이어 뜨거운 감자가 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 한 관계자는 "국감장 핵심 이슈로 통신비 인하 논란, 방송 파업 문제 등이 있는데, 이 때문에 다른 주요 현안은 뒤로 밀릴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 경희대학교 '경희침향단' 85%할인 5만원대 한정판매!

▶ 방향성, 비거리, 너무 쉬운 '아이언'…눈감고도 치겠네

  •  
  •  
  •  
  •  

파워링크 신청하기>



주요기사

[IT조선] 막동TV

0 1 2 3 4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