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빅스비로 진화한 삼성 홈IoT…연내 제3자 기기도 연동

입력 : 2018.05.17 10:49:13


이광영 기자

  •  
  •  
  •  
  •  
삼성전자 홈IoT가 지능형 어시스턴트 빅스비와 만나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주요 가전제품에 빅스비를 확대 적용하고, 하반기 중 제3자 기기에서도 빅스비가 구동되도록 연동시킬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17일 서울 성수동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 '에스팩토리'에서 '삼성 홈IoT&빅스비'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삼성전자는 빅스비와 연계한 삼성 홈IoT를 선보이고, 인공지능(AI) 로드맵과 비전을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행사 참석자가 AI 적용 제품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빅스비 적용 에어컨·냉장고·세탁기·TV 등을 전시한 '빅스비존' ▲셰프컬렉션·T9000·H9000 등 라인업으로 구성한 '패밀리허브존' ▲사용 패턴을 분석해 제품을 스스로 진단하고 관리하는 홈케어 매니저 등 AI 기반 기능을 소개하는 'AI 가전존' 등을 마련했다.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이 17일 서울 성수동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 ‘에스팩토리’에서 빅스비와 연계한 삼성 홈IoT과 인공지능 로드맵 및 비전을 설명하고 있다. / 이광영기자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은 향후 AI 기술을 바탕으로 가전업계 리더십과 판도를 바꿔 나가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김 사장은 "각 가정에 사물인터넷(IoT)이 확산되려면 개별 기기의 원격 제어, 기기 간 연결성을 뛰어넘어 사용자 개인에 맞춘 지능화된 서비스가 필수다"라며 "그동안 연구개발을 집중한 홈IoT 기술이 빅스비와 만나 더욱 진화한 제품과 서비스를 보여줄 것이다"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2017년 말 모든 IoT 서비스용 클라우드를 '스마트싱스 클라우드'로 통합·연동했다. 2018년에는 스마트싱스 앱을 출시해 삼성전자의 모든 IoT 제품을 간편하게 연결·제어할 수 있도록 했고, 빅스비를 전사적으로 확대 적용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휴대폰 외 2018년형 TV·냉장고·에어컨·세탁기 등 주요 가전제품에 빅스비를 적용했다. 향후 오븐과 로봇청소기 등 제품군에도 확대할 방침이다.

2018년 하반기에는 삼성전자 제품뿐 아니라 전구, 센서 등 제3자 기기까지 연동하고 제어할 '스마트싱스 허브'를 국내 시장에 도입해 소비자가 스마트 기기를 연결하는데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근배 삼성전자 AI센터장(전무)는 삼성전자의 AI 로드맵에 대해 "복잡한 환경에서 사용자를 이해하고 필요한 서비스를 선제적으로 제공하는 것이 AI 기술의 핵심이다"라며 "삼성전자는 최고의 멀티 디바이스 경쟁력을 갖췄고, 고객접점에서 축적된 사용자 이해도가 높아 AI 분야에 강점이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자체 AI 선행연구 조직을 확대하고, 우수한 기술과 인재를 보유한 연구기관이나 기업과 협업, 전략적 M&A도 강화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홈IoT #빅스비 #QLEDTV #AI #패밀리허브 #스마트싱스 #와이파이



▶ 명품 금장퍼터, 존바이런 추가 30자루 입고! 파격할인 판매

▶ 100% 천연소가죽 ‘풋조이 골프화’ '6만원'대 71%할인

▶ 스릭슨 골프공, 3더즌(36알), 50%할인 '3만원'대 몽땅

  •  
  •  
  •  
  •  

파워링크 신청하기>



주요기사

[IT조선] 막동TV

0 1 2 3 4
배너
배너
배너
배너